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취임] "당신의 성공이 미국의 성공" 전 대통령 3인 축하 영상

송고시간2021-01-21 17:51

beta

부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공개된 영상에 함께 출연해 새 정부 출범을 축하했다.

세 전 대통령들 중 유일하게 야당 공화당 소속인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영상에서 "우리 세 사람이 함께 평화적인 권력 이양을 얘기한다는 사실이 미국의 제도적 온전성을 말해준다"며 "관대하고 마음이 넓은 나라인 미국에서 대통령이 된 것은 우리 셋에게는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당신(바이든)의 성공이 미국의 성공이다. 신의 축복이 있기를"이라고 말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바마·부시·클린턴, 당파 초월해 바이든 축하영상에 함께 출연

미국 전직 대통령 3인방의 '바이든 취임 축하' 메시지
미국 전직 대통령 3인방의 '바이든 취임 축하' 메시지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공개된 영상에 함께 출연해 새 정부 출범을 축하했다.

세 전 대통령들 중 유일하게 야당 공화당 소속인 부시 전 대통령은 이 영상에서 "우리 세 사람이 함께 평화적인 권력 이양을 얘기한다는 사실이 미국의 제도적 온전성을 말해준다"며 "관대하고 마음이 넓은 나라인 미국에서 대통령이 된 것은 우리 셋에게는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바이든)의 성공이 미국의 성공이다. 신의 축복이 있기를"이라고 말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부통령 바이든과 함께 8년간 국정을 이끌었던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동의하는 사람들의 말만 들을 것이 아니라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의 말도 경청해야 한다"며 "이번 취임식에서 가장 애정을 느꼈던 기억은 부시 전 대통령 부부가 보여준 품위와 너그러움이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에게 격렬한 의견충돌이 있을 수 있지만, 서로 공통의 인류애를 느낄 수 있다"며 "우리는 미국인으로서 우리를 갈라놓는 것보다 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취임식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부부
바이든 취임식에 참석한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부부

[로이터=연합뉴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미국은 바이든과 함께 행진할 준비가 돼 있다"며 "새 행정부가 당면한 과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는 흥분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신(바이든)이 그 자리에 있어서 기쁘고 잘되기를 바란다"며 "당신은 오늘 우리를 위해 말하고 우리를 이끌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전직 대통령 3명은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을 지켜봤다.

취임식 후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를 방문해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매우 관대한 편지"를 남겼지만, 이 서한의 내용을 밝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N 방송은 전직 대통령 3인방의 축하 메시지는 평화적인 권력 이양을 무시하고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과 대조를 이룬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취임식에 나란히 참석한 미국의 전직 대통령 부부들
바이든 취임식에 나란히 참석한 미국의 전직 대통령 부부들

[로이터=연합뉴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