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딸 의사면허 정지하라"…靑국민청원 등장

송고시간2021-01-21 17:05

beta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의사 면허를 정지해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하루 새 1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응급의학과 전문의 16년차 의사'로 소개한 한 누리꾼의 "**양의 의사면허 정지를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작성자는 "조 전 장관의 부인은 딸의 입시부정과 관련해 구속 중인데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인 **양은 아무 제재 없이 의사 고시를 정상적으로 치르고 앞으로 의사로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의사 면허를 정지해달라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하루 새 1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을 '응급의학과 전문의 16년차 의사'로 소개한 한 누리꾼의 "**양의 의사면허 정지를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청원은 전날 작성됐고 이날 오후 4시 기준 1만8천여명이 동의했다.

작성자는 "조 전 장관의 부인은 딸의 입시부정과 관련해 구속 중인데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인 **양은 아무 제재 없이 의사 고시를 정상적으로 치르고 앞으로 의사로서 일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모토인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 어느 하나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퇴학당한 것을 언급하며 "형평성이나 사회정의상 매우 모순된 일"이라는 주장도 폈다.

작성자는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의 재판이 끝날 때까지라도 의사 면허를 정지시켜 조 전 장관과 이 정부의 지지자들이 아닌 대한민국 모든 사람의 도덕적 공감을 얻고 사회적 박탈감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해달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최근 의사 국가시험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법원에 조씨의 국시 필기시험 응시 효력을 정지하도록 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으나 각하됐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