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8세기 재산상속 관련 문서, 전남도 유형문화재 지정

송고시간2021-01-21 14:20

beta

전남 담양군 창평면 장흥고씨 양진재파 종가에서 소장하는 '담양 고세태 분재기'가 전남도 유형문화재 제342호로 지정됐다.

21일 담양군에 따르면 분재기(分財記)란 전통 시대 재산의 상속과 분배에 관해 적어놓은 문서로, 재산의 주인이 주로 작성하며, 증인으로 친족의 수결(서명)로 마무리한다.

장흥고씨 양진재파 관계자는 "장흥고씨 양진재파의 종가 복원 작업을 위해 집안의 자료를 수집ㆍ정리하던 중 분재기를 포함한 다수 유물 등을 발견하였다"면서 "분재기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종가 복원 작업에 힘이 될 뿐만 아니라 담양의 18세기를 알려주는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담양 고세태 분재기' 전통시대 재산의 상속과 분배에 관한 내용

담양 고세태 분재기
담양 고세태 분재기

[담양군제공.재배포 및 DB금지]

(담양=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전남 담양군 창평면 장흥고씨 양진재파 종가에서 소장하는 '담양 고세태 분재기'가 전남도 유형문화재 제342호로 지정됐다.

21일 담양군에 따르면 분재기(分財記)란 전통 시대 재산의 상속과 분배에 관해 적어놓은 문서로, 재산의 주인이 주로 작성하며, 증인으로 친족의 수결(서명)로 마무리한다.

담양 고세태 분재기는 분재기 1장과 인장 1점으로, 1711년 12월 이전에 재산의 주인인 고세태 씨가 생전에 미리 정해진 상속분을 분배한 내용을 기록한 걸로 보인다.

18세기 초 향촌 사족의 토지와 노비 소유 등 경제적인 측면과 재산 분배 방식의 변천사를 연구하는 중요자료이며, 특히 장남의 몫과 함께 태어난 순서대로 딸·아들 구별 없이 상속 재산을 기재했다는 특징이 있다.

장흥고씨 양진재파 관계자는 "장흥고씨 양진재파의 종가 복원 작업을 위해 집안의 자료를 수집ㆍ정리하던 중 분재기를 포함한 다수 유물 등을 발견하였다"면서 "분재기가 문화재로 지정되어 종가 복원 작업에 힘이 될 뿐만 아니라 담양의 18세기를 알려주는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흥고씨 양진재파는 조선 시대 문인이자 임진왜란 때 담양 추성관에서 의병을 일으키고 의병장으로 활약한 '충렬공 제봉 고경명'의 후손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