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갈치·참조기 풍년" 제주시 연근해 어업 위판액 2천억 돌파

송고시간2021-01-21 13:46

beta

갈치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지난해 제주시 연근해 어선 수산물 위판액이 2천억원을 돌파했다.

21일 제주시에 따르면 2020년 말 위판실적은 2만8천713t(2천488억원)으로 전년 2만6천419t(1천867억원)보다 위판량은 9%, 위판액은 33% 증가했다.

고경호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지난해 갈치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위판량이 증가했고, 예년보다 상품성이 좋아 위판단가가 높게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갈치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지난해 제주시 연근해 어선 수산물 위판액이 2천억원을 돌파했다.

제주 참조기 '풍년'
제주 참조기 '풍년'

(제주=연합뉴스) 지난해 9월 22일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서 어민들이 참조기를 그물에서 떼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1일 제주시에 따르면 2020년 말 위판실적은 2만8천713t(2천488억원)으로 전년 2만6천419t(1천867억원)보다 위판량은 9%, 위판액은 33% 증가했다.

어선 1척(1천88척)당 조수입은 2억2천900만원이다.

주요 어종별 위판실적을 보면, 갈치 8천781t(1천90억원)으로 전년 8천63t(744억원) 대비 위판량과 위판액 각각 9%, 47% 증가했다.

참조기는 1만535t(906억원)으로 전년 7천629t(587억원) 대비 위판량과 위판액 각각 38%, 54% 증가했다.

다만, 옥돔과 고등어는 위판량과 위판액 모두 감소했다.

고경호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지난해 갈치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위판량이 증가했고, 예년보다 상품성이 좋아 위판단가가 높게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