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부인, 바이든 가족과 차 한잔 없이 떠나"

송고시간2021-01-21 11:42

beta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영부인 업무 인수인계 없이 백악관을 떠났다는 불만이 나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 딸 애슐리(39)는 20일(현지시간) 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멜라니아 여사는 어머니(질 바이든)나 나를 백악관으로 초대해 차를 마시거나 관저를 소개하지 않았다"라며 "전통적으로 내려온 관행을 따르지 않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질 바이든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으로 8년간 재임하는 동안 '세컨드 레이디'로 지냈기 때문에 백악관 관행을 충분히 숙지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딸 애슐리, 첫 방송 인터뷰…"사회사업 계속할 것"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영부인 업무 인수인계 없이 백악관을 떠났다는 불만이 나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딸 애슐리 바이든(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의 딸 애슐리 바이든(가운데)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대통령 딸 애슐리(39)는 20일(현지시간) 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멜라니아 여사는 어머니(질 바이든)나 나를 백악관으로 초대해 차를 마시거나 관저를 소개하지 않았다"라며 "전통적으로 내려온 관행을 따르지 않아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마 미국 역사상 가장 이례적인 정권 이양일 것"이라면서도 "어쨌든 우리는 상관없다"라고 밝혔다.

질 바이든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으로 8년간 재임하는 동안 '세컨드 레이디'로 지냈기 때문에 백악관 관행을 충분히 숙지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애슐리는 바이든 대통령 부부의 유일한 혈육이지만, 대중에 모습을 많이 드러내지는 않았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달리 바이든 행정부에 근무하지 않고 대신 자신이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벌이던 사회사업에 전념할 계획이라고 공언했다.

애슐리는 다른 인터뷰에서 "사회 정의와 정신 건강 등을 증진하고, 공동체를 발전시키고 활력을 제고하는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을 침입한 데 대해서는 "아버지가 30년 넘게 일하기도 했고, 신성한 곳인데 그러한 일이 벌어져서 경악스럽다"고 지적했다.

이복 남매인 헌터를 포함한 가족 스캔들이 제기된 데 대해서는 "아버지나 어머니, 오빠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며 "소셜 미디어에서는 무자비하게 나오기 때문에 나는 이를 이용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