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LNG 추진 초대형 원료전용선 첫 운항 성공…세계 최초

송고시간2021-01-21 10:00

beta

포스코[005490]가 도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해외 원료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t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가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21일 밝혔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주서 철광석 실은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 광양 도착

포스코 원료 수송 전담하는 세계 최초 LNG 추진 벌크 외항선
포스코 원료 수송 전담하는 세계 최초 LNG 추진 벌크 외항선

[포스코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포스코[005490]가 도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해외 원료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목포 출항 후 호주에서 철광석 18만t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가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 높이 24.8m로 세계 최대인 18만t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벌크선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사례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LNG 연료를 사용하면 대기오염물질인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올해부터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을 3.5%에서 0.5% 미만으로 낮춰 규제를 강화했다.

포스코 원료 수송 전담하는 세계 최초 LNG 추진 벌크 외항선
포스코 원료 수송 전담하는 세계 최초 LNG 추진 벌크 외항선

[포스코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포스코는 국제 규제 강화에 앞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를 완료했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고,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과 그간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 니켈강을 공급했다.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 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에이치라인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2척 이외에 해외 연료전용선 38척 중 21척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마쳤다"면서 "나머지 선박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LNG추진선을 포함한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는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 '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