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우·육우·젖소 사육 늘고 돼지 사육은 줄어

송고시간2021-01-21 12:00

beta

지난해 4분기 한우와 육우, 젖소 사육이 1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돼지 사육은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336만4천마리로 1년 전보다 3.9%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12월 1일 기준 가축동향조사…AI 영향 반영 안돼

한·육우, 젖소, 돼지 사육마릿수 동향
한·육우, 젖소, 돼지 사육마릿수 동향

[통계청 제공]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지난해 4분기 한우와 육우, 젖소 사육이 1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돼지 사육은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축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한·육우 사육마릿수는 336만4천마리로 1년 전보다 3.9% 증가했다.

1983년 조사 이후 4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다. 소고기 소비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송아지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3분기보다는 2.1% 감소했다.

젖소는 41만마리로 1년 전보다 0.4%, 전 분기보다 0.4% 각각 증가했다.

반면 돼지는 1천107만8천마리로 1년 전보다 1.8% 감소했다. 전 분기보다는 2.5% 줄었다.

통계청은 8개월 이상 모돈(母豚)이 감소해 생산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닭 사육마릿수도 증가했다.

육계는 9천483만5천마리로 1년 전보다 6.9% 증가했고 전 분기 대비로도 7.5% 늘었다. 다만 산란계는 7천258만마리로 1년 전보다 0.2%, 전 분기보다 1.7% 각각 감소했다.

오리는 792만9천마리로 1년 전보다 8.2%, 전 분기보다 14.6% 각각 감소했다. 과잉 생산에 따른 조정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작년 12월 1일이 기준시점이라 12월부터 기승을 부린 조류 인플루엔자(AI) 영향은 반영되지 않았다.

올해 3월 1일을 기준으로 한 1분기 조사에 닭과 오리 사육마릿수 등에 AI 영향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