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떠나는 강경화 "어려운 외교적 과제 많은데 후배들에 미안"

송고시간2021-01-21 08:44

beta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외교적 어려운 과제가 많이 쌓여 있는데 후배들한테 미안하다는 생각이 어제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15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외교부 장관 교체에 대한 소감을 묻는 말에 "홀가분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강 장관 교체를 결정하고 후임에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하는 등 3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부 장관 교체에 첫 소감 밝혀…"홀가분하기도 하고 섭섭"

출근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출근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 출근하고 있다. 2021.1.2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1일 "외교적 어려운 과제가 많이 쌓여 있는데 후배들한테 미안하다는 생각이 어제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8시 15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면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외교부 장관 교체에 대한 소감을 묻는 말에 "홀가분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강 장관 교체를 결정하고 후임에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하는 등 3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다.

강 장관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게 해 주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어제 (정 후보자와) 통화를 잘했다"고 답했다.

앞으로 계획을 묻는 말에는 "아무 계획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간 주변 인사들에게 각종 업무 부담 등으로 '쉬고 싶다'는 얘기를 해 온 것으로 알려져 당분간 국내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유엔 등에서 오랫동안 활동했고 외교부 장관까지 맡은 경험을 살려 향후 국제무대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