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레,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송고시간2021-01-21 00:42

칠레 화이자 백신 접종
칠레 화이자 백신 접종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칠레가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칠레 보건당국은 20일(현지시간) 시노백이 개발한 백신 코로나백을 18∼59세 성인에게 투여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현지 일간 라테르세라에 따르면 앞서 칠레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에 코로나백 1천만 회분을 구입하기로 계약했으며, 첫 물량 210만 회분이 곧 도착할 예정이다.

칠레는 앞서 지난달 15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후 지난달 24일 의료진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의 접종을 개시했다.

인구 1천900만 명인 칠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8만 명, 사망자는 1만7천600명가량이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