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이자 백신이 가장 먼저 들어올 듯…"코백스 통해 2월 초"

송고시간2021-01-20 21:53

beta

국내로 가장 먼저 들어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은 화이자의 제품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20일 "코로나19 백신이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월 초에 국내에 처음 들어올 가능성이 높고, 제품은 화이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코백스를 통해 들어올 물량은 1천만명분으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코백스에서 2월 초에 백신을 받겠냐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고 답변하고 지금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하 70도 내외 유통 필수…콜드체인 갖춘 국가에 우선 배분하는 듯

WHO, 화이자 백신 승인 (CG)
WHO, 화이자 백신 승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설승은 기자 = 국내로 가장 먼저 들어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은 화이자의 제품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20일 "코로나19 백신이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2월 초에 국내에 처음 들어올 가능성이 높고, 제품은 화이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해외 제약사와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를 통해 총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고, 2천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미국 노바백스와 협상 중이다.

코백스를 통해 들어올 물량은 1천만명분으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코백스에서 2월 초에 백신을 받겠냐는 연락이 와서 '받겠다'고 답변하고 지금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초도 물량은 5만명분이라고 언급했다.

코백스는 작년 11월에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사노피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알려왔고, 우리 정부는 도입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를 주로 공급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코백스는 최근 화이자와 추가로 계약을 체결했고, 초도물량은 화이자 제품으로 공급하겠다는 뜻을 회원국에 전달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내외에서 유통돼야 한다. 이 때문에 코백스 초기 물량은 '콜드체인'을 확보한 나라에 우선 분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코백스 외에 아스트라제네카와 1천만명분, 얀센과 600만명분, 화이자와 1천만명분, 모더나와 2천만명분의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 노바백스와는 2천만명분 계약을 진행 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2∼3월부터 단계적으로 들어오고, 얀센은 2분기, 화이자는 3분기부터 들어올 예정이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