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리시청 직원 1명 확진…전 직원 선제적 검사

송고시간2021-01-20 20:49

beta

경기 구리시는 20일 오후 직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본청과 외청,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 1천여 명이 이날 오후 5시부터 구리체육관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직원 확진을 계기로 모든 직원이 선제적으로 검사받도록 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잇단 제설작업 등으로 함께 고생해 원망보다 서로 위로하고 걱정해 주는 분위기가 생겼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구리시는 20일 오후 직원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확진된 가족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고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내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구리시 직원 전수 검사
구리시 직원 전수 검사

(구리=연합뉴스) 경기 구리시가 20일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1.1.20 [구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를 계기로 구리시 모든 직원이 진단 검사를 받았다.

본청과 외청,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 1천여 명이 이날 오후 5시부터 구리체육관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구리시는 21일 직원들이 음성 판정 통보를 받은 뒤 출근하도록 했다.

구리시 관계자는 "직원 확진을 계기로 모든 직원이 선제적으로 검사받도록 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잇단 제설작업 등으로 함께 고생해 원망보다 서로 위로하고 걱정해 주는 분위기가 생겼다"고 밝혔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