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정부, 화이자 백신 7천200만명분 연내 도입 정식 계약

송고시간2021-01-20 20:13

beta

일본 정부는 20일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7천200만명분을 올해 안에 공급받기로 하는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화이자와 6천만명분의 백신을 받기로 기본합의를 한 뒤 정식 계약 단계에서 1천200만명분을 더 받기로 합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는 20일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7천200만명분을 올해 안에 공급받기로 하는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화이자와 6천만명분의 백신을 받기로 기본합의를 한 뒤 정식 계약 단계에서 1천200만명분을 더 받기로 합의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영국 제약업체 아스트라제네카에서 올봄부터 6천만명분, 미국 모더나에서 올 6월까지 2천만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총인구(약 1억2천700만명)를 훨씬 웃도는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게 됐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CG). [연합뉴스TV 제공]

화이자 코로나19 백신(CG). [연합뉴스TV 제공]

화이자는 작년 12월 일본 당국인 후생노동성에 백신 사용 승인을 신청해 이르면 내달 중순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내달 하순 이전에 우선 대상자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3단계로 나뉘어 진행될 우선 접종 1차 대상은 약 400만 명으로, 감염자와 자주 접촉하는 의사, 약사, 보건소 직원, 구급대원과 자위대원을 포함한다.

우선 접종 2차 대상은 65세 이상 고령자 약 3천600만명, 3차 대상은 기저질환이 있는 20~64세의 약 820만명과 고령자 시설 등의 종사자 약 200만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올 5월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접종에 들어가 도쿄올림픽 개막이 예정된 7월까지는 16세 이상의 국민 대부분의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을 세워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