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사건 7개월 만에 내사 종결

송고시간2021-01-20 17:55

beta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 사망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손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 짓고 7개월 만에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확보해 살펴본 결과 다른 혐의점은 없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20일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 사망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손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 짓고 7개월 만에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모두 확보해 살펴본 결과 다른 혐의점은 없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20일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해 6월 6일 오후 10시 35분께 경기 파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손씨 사망 사건의 경위 등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사망 당일 오전 10시 35분께 차에 휴대전화를 두고 귀가한 뒤 연락이 두절된 손씨는 약 12시간 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비서관 등의 119 신고로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의해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해 검찰이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하는 등 정의연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는 도중 손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동기를 규명하는 데 수사를 집중했다.

특히 손씨의 생전 마지막 통화자가 윤 의원으로 확인됨에 따라 윤 의원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었으나, 윤 의원 측은 다른 방식으로 경찰 조사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의 우리집은 지난해 10월 8년 만에 폐쇄됐으며, 윤 의원은 현재 정의연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파주경찰서
파주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