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쏘렌토 하이브리드 머플러 결함에 구멍 뚫어주는 기아차

송고시간2021-01-21 06:35

beta

지난해 하반기에 나온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머플러에 구멍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소유주와 기아오토큐 등에 따르면 A씨 승용차처럼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출시된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머플러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오토큐는 이달부터 내년 7월 5일까지 무상 수리 명목으로 구멍을 뚫는 작업을 해주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3∼12월 출고분 응축수 얼어 터질 수도…인터넷동호회 피해 사례 잇따라

기아오토큐 내년 7월까지 '무상수리'…소유주 "설계 오류 아니냐" 반발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머플러에 구멍을 뚫어 응축수 빼내는 모습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머플러에 구멍을 뚫어 응축수 빼내는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대구에 사는 A씨는 지난해 기아자동차에서 나온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를 샀다.

새 차에 대한 애정으로 출·퇴근길이 즐거웠지만 최근 가입한 인터넷 자동차동호회에서 황당한 소식을 접했다.

지난해 하반기에 나온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머플러에 구멍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머플러에 물이 차서 얼어 터질 수 있다는 무시무시한 경고였다.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소유주와 기아오토큐 등에 따르면 A씨 승용차처럼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출시된 쏘렌토 하이브리드 승용차 머플러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축수가 머플러에서 배출되지 않고 고여 있어서 자칫 겨울에 얼면 터지거나 배기를 막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해당 승용차 소유주들이 활동하는 인터넷 동호회에는 머플러 속 물이 얼어서 터졌다거나 머플러 문제가 시동 불량으로 이어졌다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기아오토큐는 머플러에 구멍을 뚫고 물을 빼는 방식으로 조처하고 있다.

이런 소식은 인터넷 동호회 등을 통해 알음알음으로 알려졌다가 최근 소유주에게 통지문이 도착하면서 공식화됐다.

기아오토큐는 이달부터 내년 7월 5일까지 무상 수리 명목으로 구멍을 뚫는 작업을 해주기로 했다.

이 같은 조처에 쏘렌토 하이브리드 소유주들은 "처음부터 설계가 잘못된 것 아니냐"며 반발하고 있다.

A씨도 최근 기아차 서비스센터인 오토큐를 찾아가 구멍을 뚫었지만 찝찝한 마음이 가시지 않는다고 했다.

한 소유주는 "이런 오류를 처음부터 예상하지 못했다는 것이 문제다"며 "머플러를 교체하는 게 아니라 구멍을 뚫는다고 해결이 될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한 기아오토큐 지점 관계자는 "작년에 출시한 쏘렌토 하이브리드에 그런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차량 번호를 확인해서 수리하러 오면 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