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속 수도권·강원 체불임금 5천41억…6.5% 감소

송고시간2021-01-20 16:58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 지난해 수도권과 강원 지역의 임금 체불 규모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고용노동청은 지난해 인천·경기·강원 지역의 임금 체불 액수가 5천41억원으로 2019년 5천394억원보다 353억원(6.54%)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이 중 인천(823억원)과 경기(3천918억원) 지역의 체불액은 각각 6.5%와 7.9% 줄었으며 유일하게 강원도의 체불액(300억원)만 14.9%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임금체불(CG)
임금체불(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 지난해 수도권과 강원 지역의 임금 체불 규모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고용노동청은 지난해 인천·경기·강원 지역의 임금 체불 액수가 5천41억원으로 2019년 5천394억원보다 353억원(6.54%)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이 중 인천(823억원)과 경기(3천918억원) 지역의 체불액은 각각 6.5%와 7.9% 줄었으며 유일하게 강원도의 체불액(300억원)만 14.9% 늘었다.

체불 피해 근로자 수도 2019년 10만9천423명에서 지난해 9만6천68명으로 12.2% 줄었다.

고용당국은 고용유지·소상공인 지원금 등의 정부 지원과 소액체당금 상한액 인상이 수도권의 임금 체불 규모 감소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했다.

소액체당금은 체불 근로자가 법원의 확정판결 등 요건을 갖춘 경우 국가가 대신 체불 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지난해 6월부터 상한액이 4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올랐다.

중부고용청은 설 명절을 앞두고 다음 달 10일까지 임금 체불 사업장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피해 근로자들의 생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저소득 체불 근로자의 생계비 융자 금리는 0.5%포인트 인하하고, 일시적 경영난으로 대출을 받은 체불 사업주의 1∼2분기 원금 상환도 6개월 유예한다.

중부고용노동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체불 규모가 줄어든 가운데 강원 지역의 체불액만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근로자들의 생활 안정에 초점을 맞추고 여러 지원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