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험자산 선호에 원/달러 환율 하락…1,100.3원

송고시간2021-01-20 15:41

beta

20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00.3원에 거래를 마쳤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강한 경기부양 의지를 확인하는 발언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험자산 선호에 원/달러 환율 하락…1,100.3원 - 1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20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 마감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00.3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0.6원 오른 1,103.5원으로 출발한 뒤 곧바로 하락 전환했다. 이어 1,100원선을 중심으로 등락을 이어갔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강한 경기부양 의지를 확인하는 발언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금은 재정 적자를 걱정하기보다 대범하게 경기 부양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간밤 뉴욕 증시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이날 국내 증시는 3,100선을 회복하며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1.89포인트(0.71%) 오른 3,114.55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은 약 2천370억원을 순매도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위험선호 분위기가 나타나고 있고 위안화가 강세 흐름을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며 "다만 1,100원 밑에서 결제(달러 매수) 수요가 나오고, 이날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이 주식을 매도하면서 낙폭이 제한되는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 환율은 오후 3시30분 기준 100엔당 1,060.43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60.33원)에서 0.1원 올랐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