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日단체, 후쿠시마 사고 10년맞아 공동행동…"탈핵 염원"

송고시간2021-01-20 15:51

beta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10년이 되는 올해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들이 핵발전 중단 등을 위한 행동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후쿠시마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준비위)는 20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의 진실을 알리고 제대로 된 탈핵의 길로 함께 나아가길 염원하는 공동행동을 결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준비위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일인 3월 11일까지 국제적인 서명운동과 탈핵 관련 행사, 한일 공동 토론회 등 '50일 행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1년 대지진 직후 후쿠시마 제1원전
2011년 대지진 직후 후쿠시마 제1원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10년이 되는 올해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들이 핵발전 중단 등을 위한 행동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후쿠시마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준비위)는 20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의 진실을 알리고 제대로 된 탈핵의 길로 함께 나아가길 염원하는 공동행동을 결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은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시각인 오후 2시 46분에 시작됐다.

준비위는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부지 내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하겠다고 한다"며 "방사성 물질이 방출될 경우 인간에게도 피해를 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일본에서도 많은 시민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10만 년 이상 위험을 관리해야 하는 고준위 핵폐기물은 아직 해결책도 찾지 못했고 핵발전을 유지하는 한 위험과 고통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면서 "더는 후쿠시마와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핵발전소로 인해 아파하는 사람들이 없도록 단호한 정책을 펼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준비위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일인 3월 11일까지 국제적인 서명운동과 탈핵 관련 행사, 한일 공동 토론회 등 '50일 행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견에는 한국의 환경운동연합·녹색연합·에너지정의행동 등과 일본의 '더이상 바다를 더럽히지 마라 시민회의'·반핵아시아포럼 등이 참여했다.

후쿠시마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 온라인 기자회견
후쿠시마10주년 한일준비위원회 온라인 기자회견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