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은경, 논문서 "학교발 전파 그리 많지 않아…등교수업 해야"

송고시간2021-01-20 15:35

beta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며, 이로 인한 개인과 사회적 부담은 더 크다는 취지의 논문을 발표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정 청장은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지난달 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이러한 내용이 담긴 논문을 게재했다.

정 청장이 공저자로 참여한 이 논문에 따르면 등교수업이 재개된 지난해 5월 1일부터 7월 12일까지 3∼18세 사이의 소아·청소년 확진자 127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학교 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3명(2.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공저자로 논문 발표

"작년 5~7월 등교재개후 3∼18세 확진자 교내감염 2.4% 뿐"

정은경 청장
정은경 청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브리핑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20.12.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김서영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억제하기 위한 '등교 중지' 조치의 효과가 미미하며, 이로 인한 개인과 사회적 부담은 더 크다는 취지의 논문을 발표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정 청장은 한림대 의대 사회의학교실 연구팀과 함께 지난달 27일 소아감염학회지에 이러한 내용이 담긴 논문을 게재했다.

정 청장이 공저자로 참여한 이 논문에 따르면 등교수업이 재개된 지난해 5월 1일부터 7월 12일까지 3∼18세 사이의 소아·청소년 확진자 127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학교 내에서 감염된 환자는 3명(2.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환자들의 감염 경로를 보면 59명(46.5%)은 가족과 친척, 18명(14.2%)은 입시학원이나 개인 교습, 8명(6.3%)은 코인노래방이나 PC방, 교회 등 다중이용시설을 통해 각각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은 지난해 7월 12일까지 발생한 국내 누적 확진자(1만3천417명) 중 0∼19세 소아·청소년이 차지하는 비율은 7.2%로, 학교 문을 닫기 전후의 비율 차이가 없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는)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에서 '학교가 코로나19 감염 고위험 환경이 아니다'는 내용으로 발표된 선행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며 "어린이의 권리와 기본적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공중보건 개입은 코로나19 봉쇄의 초점을 등교 중지에서 학교의 사회적 가치를 달성하고 교육을 지속하는 데까지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에서 등교 재개 이후 소아 코로나19 감염 분석 논문
한국에서 등교 재개 이후 소아 코로나19 감염 분석 논문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이 논문과 관련해 "(지난해) 초·중·고교 등교 재개 이후에 해당 연령대에서의 코로나19 감염 규모와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등교 재개의 적절성과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 시행된 연구"라고 설명했다.

박 팀장은 "지난해 5∼7월 사이 우려했던 것만큼 학교 내에서 감염 전파가 활발히 이뤄지지 않아 고무적인 상황으로 여겨진다는 내용의 결과를 발표한 것"이라며 "방역당국과 교육당국에서 사전 스크리닝, 모니터링, 의심환자 조기 배제 등을 잘 수행해 이 정도의 성과가 나타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시기에 따라 이런 양상이 반복될지는 또 다른 문제"라면서 "당시 학교 현장에서는 사전 준비와 모니터링이 철저히 이뤄졌다. 이러한 것이 잘 유지된다면 (앞선 경험과 마찬가지로) 감염 전파의 최소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팀장은 "이 밖에도 작년에 코로나19와 관련해 질병청뿐만 아니라 일반 학계, 전문가 단체에서도 많은 연구가 진행됐으며, 질병청 단독이 아니라 협업을 통해서 논문 준비와 발표가 이뤄졌다"면서 "연구 원시 자료와 관련해서는 (질병청) 내부 연구진과 일반 연구자가 동일한 수준으로 접근하기는 어렵지만, 자료 정제를 통해 임상 역학 연구 목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는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ykim@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