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 "임성한 작가, 축적한 에너지 터트려"

송고시간2021-01-20 15:19

beta

'보고 또 보고', '하늘이시여', '인어 아가씨' 등을 집필한 임성한 작가가 6년 만에 TV조선과 손잡고 복귀한다.

오는 23일 처음 전파를 탈 주말극 '결혼작사 이혼작곡'이다.

20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는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저마다 임 작가의 힘을 신뢰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년 만에 TV조선과 손잡고 복귀…23일 첫 방송

성훈
성훈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섬세한 감정 표현, 디테일한 지문 처리, 따로 콘티가 필요 없다고 생각될 정도여서 깜짝깜짝 놀라며 읽었습니다."(유정준 PD)

"6년간 축적해온 에너지를 이번 작품으로 터트린 느낌입니다. 얼마나 피를 토하며 글을 쓰고 계시는지 느껴질 정도로요."(성훈)

"작가님의 필력을 믿어서 단숨에 선택했습니다. 대본을 보니 역시 제가 이전에는 보여주지 못한 부분을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이더라고요."(전수경)

'보고 또 보고', '하늘이시여', '인어 아가씨' 등을 집필한 임성한 작가가 6년 만에 TV조선과 손잡고 복귀한다. 오는 23일 처음 전파를 탈 주말극 '결혼작사 이혼작곡'이다. 이 작품은 잘 나가는 30대, 40대, 50대 여주인공들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다.

20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는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저마다 임 작가의 힘을 신뢰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먼저 유 PD는 "4회까지 대본을 받은 날, 그날 밤에 다 읽었다. 다양한 인물이 나오고 서사도 복잡다단한데 쉽고 자연스럽고 재밌었다. 20여 년 수많은 히트작을 낸 작가님의 필력다웠다"며 "아마 16부까지 대본을 다 써놓으신 게 아닐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태곤은 "10년 만에 처음 뵙는데 과거에는 배우들과 대화가 거의 없으셨지만 이번에는 쉬고 있는 배우들을 다시 모아 같이 대본 연습도 하시는 등 여러 방면으로 신경을 많이 쓰시는 것 같았다. 좋아 보였다"고 임 작가의 조금 달라진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 출연진
결혼작사 이혼작곡 출연진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0대부터 50대까지 아우르는 부부 이야기인 만큼 출연 배우들도 많다. 30대 부부로는 이가령과 성훈이, 40대 부부로는 박주미와 이태곤이, 50대 부부로는 전수경과 전노민이 호흡을 맞춘다. 이외에도 이민영 등이 출연해 얽히고설킨 관계가 연출될 예정이다.

박주미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결혼, 부부 이야기는 전 세계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다. 누군가는 사랑하고 누군가는 배신해 한마음일 수 없는 이야기는 충분히 공감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PD는 "보통의 미니시리즈는 한두 커플에 집중하는데 이 드라마에는 매우 많은 커플이 나온다. 자아가 중요한 30대, 사회적 관계 속에서 어떻게 보이는지가 중요한 40대, 가족에 대한 배려와 헌신이 중요한 50대 등 세대별 차별점에 방점을 찍고 디테일하게 표현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우들은 이 작품이 글로벌 OTT(실시간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되는 부분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드러냈다.

이민영은 "쉬는 동안 넷플릭스를 많이 봤는데 우리 드라마가 세계로 나간다고 하니 기쁘고 설렌다"고, 전노민은 "삶과 사랑 얘기는 세계의 공통 주제라 모두가 공감해줄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9시 첫 방송.

결혼작사 이혼작곡
결혼작사 이혼작곡

[TV조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