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종지역 상인들 "거리두기 영업제한 정부가 합당한 보상해야"

송고시간2021-01-20 14:16

beta

세종시 상인회연합 소속 50여명은 20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합당하게 보상할 것을 촉구했다.

"영업은 정지돼도 월세, 대출금, 관리비는 정지되지 않는다"며 "공공의 필요에 의해 국민 재산권을 제한했다면 그에 맞게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영업시간을 오후 9시에서 자정까지 연장하도록 허용하는 한편 헌법에 따라 소상공인들에게 정당한 보상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무총리실 앞에서 집회…영업시간 연장 허용 촉구

세종지역 상인들, 코로나19 피해 보상 촉구 집회
세종지역 상인들, 코로나19 피해 보상 촉구 집회

[촬영 박주영 기자]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세종시 상인회연합 소속 50여명은 20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총리실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합당하게 보상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대안 없는 명령에도 믿음으로 버텨온 지 1년이 지났고 남은 것은 빚과 절망뿐"이라며 "대출로 근근이 버텨왔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 연장은 마지막 잎새까지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영업은 정지돼도 월세, 대출금, 관리비는 정지되지 않는다"며 "공공의 필요에 의해 국민 재산권을 제한했다면 그에 맞게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성동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황현목 씨는 "매출이 연간 4억원 정도에서 지난 1년 동안 3천만원 수준으로 90% 넘게 폭락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종업원들도 모두 내보냈고, 전기세가 나가니까 문을 여는 게 더 손해"라며 "영업시간 제한으로 사실상 운영을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들은 영업시간을 오후 9시에서 자정까지 연장하도록 허용하는 한편 헌법에 따라 소상공인들에게 정당한 보상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