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주호영 맹폭 "朴 탄핵 찬성했다가 지금은 사면 막아"

송고시간2021-01-20 11:15

beta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맹공을 이어갔다.

강훈식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왜 저렇게 국민 통합과 엇박자 나는 이야기로 정치적 공세를 하는 것일까"라며 "역설적으로 사면을 가장 멀리 만들고 있는 분이 주 원내대표"라고 비난했다.

강 의원은 이어 "(주 원내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분이다. 그 전으로 올라가면 박 전 대통령이 주 원내대표를 대구에서 공천을 안 줬다"며 "원인부터 파악해 보면 공천을 안 줘서 탄핵도 하고 지금은 억하심정으로 오히려 (사면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도 향후 사면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맹공을 이어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정치 도의를 넘어선 발언"이라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부당하게 당했으니 언제든 갚아주겠다는 보복선언,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보복선언, 촛불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대선에 불복해 의사당에 난입한 사건을 거론하며 "미국 민주주의의 혼돈을 초래한 세력은 결국 민주주의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에서도 역사를 거꾸로 돌리려 하는 세력에 대해 국민의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이런 막말은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켜 오히려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을 어렵게 만들 뿐"이라며 "주 원내대표는 속으로는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바라지 않는 국민의힘 내 '엑스맨'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까지 갖는다"고 했다.

강훈식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왜 저렇게 국민 통합과 엇박자 나는 이야기로 정치적 공세를 하는 것일까"라며 "역설적으로 사면을 가장 멀리 만들고 있는 분이 주 원내대표"라고 비난했다.

강 의원은 이어 "(주 원내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분이다. 그 전으로 올라가면 박 전 대통령이 주 원내대표를 대구에서 공천을 안 줬다"며 "원인부터 파악해 보면 공천을 안 줘서 탄핵도 하고 지금은 억하심정으로 오히려 (사면을) 막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