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박근혜, 코로나 확진 직원과 밀접접촉…오늘 PCR 검사(종합)

송고시간2021-01-20 10:47

beta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20일 밝혔다.

밀접 접촉자가 된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성 시 음압병동서 치료…음성 나와도 외부 병원에서 격리

박근혜,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접촉…오늘 PCR 검사
박근혜, 코로나 확진자와 밀접접촉…오늘 PCR 검사

(서울=연합뉴스) 사진은 2017년 9월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 2021.1.14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법무부는 박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직원은 전날 서울구치소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전수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8일 박 전 대통령이 외부 의료시설로 통원치료를 할 때 호송 차량에 동승하는 등 근접 계호했으며, 당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밀접 접촉자가 된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

교정당국은 박 전 대통령이 만 68세의 고령인 점을 고려해 검사 결과 양성이 나오면 의료진·방역당국 등과 협의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 입원해 치료할 방침이다. 음성이 나오더라도 예방 차원에서 외부 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격리할 계획이다.

laecorp@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