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500조 정책금융 지원…코로나 피해·뉴딜 등에 집중

송고시간2021-01-20 10:29

beta

정부가 올해 500조원에 육박하는 정책금융자금을 코로나19 피해 분야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올해 정책금융 유동성 공급 및 관리방안을 확정했다.

정책금융 공급 대상은 코로나19 피해 분야와 한국판 뉴딜,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로 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0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올해 500조원에 육박하는 정책금융자금을 코로나19 피해 분야 등에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올해 정책금융 유동성 공급 및 관리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올해 정책금융 공급 규모를 494조8천억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지난해 계획한 금액 대비 16조원 늘어난 수준이다.

정책금융 공급 대상은 코로나19 피해 분야와 한국판 뉴딜,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로 정했다.

코로나19 피해에 취약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규모는 302조원이다.

뉴딜기업 육성 특별온렌딩 등 한국판 뉴딜 분야에는 17조5천억원 플러스 알파(α), BIG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산업경쟁력 강화 분야에는 101조6천억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코로나19 위기가 과거처럼 금융·외환위기로 전이되지 않았던 것은 완화적 통화정책과 충분한 유동성 공급, 대외부문의 건전성 강화 등 영향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최근 실물·금융 괴리 우려와 비은행권의 외환 부문 취약성 등은 예기치 못한 리스크로 불거질 수 있기에 올해는 시중 유동성이 생산적인 곳에 투자되는 물길을 만들고 리스크 관리 강화에도 역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spee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