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택배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돌입…21일까지 진행

송고시간2021-01-20 09:34

beta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에서 택배 분류작업 책임 등에 관한 협상이 결렬되자 전국택배노조가 20일 오전 0시부터 총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이날 "전국 각 지회 터미널과 우체국 200여곳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5개 택배사 소속 조합원 5천500여 명은 21일 밤 12시까지 48시간 동안 무기명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택배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돌입…내일까지 진행
택배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돌입…내일까지 진행

(서울=연합뉴스) 20일 오전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분당지회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택배 노동자들이 총파업 찬반 투표를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5개 택배사 소속 조합원 5천500여 명은 21일까지 전국 각 지회 터미널과 우체국 250여곳에서 투표를 진행한다. 투표 결과 찬성으로 가결될 시 27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2021.1.20 norae@yna.co.kr [전국택배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에서 택배 분류작업 책임 등에 관한 협상이 결렬되자 전국택배노조가 20일 오전 0시부터 총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이날 "전국 각 지회 터미널과 우체국 200여곳에 설치된 투표소에서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5개 택배사 소속 조합원 5천500여 명은 21일 밤 12시까지 48시간 동안 무기명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한다.

투표 결과가 찬성으로 기울면 택배노조는 27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노조는 택배 물량이 쏟아지는 설 명절 특수기를 앞두고 '까대기'로 불리는 분류작업 인력 투입과 그에 따른 비용을 택배사가 전액 부담할 것, 야간배송 중단과 지연배송 허용, 택배 요금 정상화 등을 요구해왔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