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 '무증상 입국자 전용 안심 숙소' 21일부터 운영

송고시간2021-01-20 09:13

beta

경기 고양시는 증상이 없는 해외입국자가 입국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도록 기존 '안심 숙소'를 활용, 해외입국자 전용 격리 생활시설로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안심 숙소를 21일부터 별도로 운영한다는 것이다.

시에 따르면 고양시민 중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1∼2일 동안 가족·지인 간 접촉을 멀리하고 안전하게 머무르는 안심 숙소를 이용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입국→논스톱 안심픽업 버스→검체검사·안심숙소 입소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증상이 없는 해외입국자가 입국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 결과를 통보받을 때까지 머무를 수 있도록 기존 '안심 숙소'를 활용, 해외입국자 전용 격리 생활시설로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중부대 기숙사
중부대 기숙사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시는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중부대학교 기숙사를 활용, 가족 간 감염 차단을 목적으로 안심 숙소로 활용하고 있다.

시는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안심 숙소를 21일부터 별도로 운영한다는 것이다.

고양시의 '해외입국자 전용 안심 숙소'는 일반 시민들과 구분, 철저한 방역 속에서 별도로 운영된다.

최근 영국·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전파되는 시점에서 무증상 해외입국자의 가족·지인 간의 지역 내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조처다.

시에 따르면 고양시민 중 무증상 해외입국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1∼2일 동안 가족·지인 간 접촉을 멀리하고 안전하게 머무르는 안심 숙소를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시는 현재 덕양구의 중부대학교 기숙사 101실 중 40실을 무증상 해외입국자를 위한 전용 숙소 공간으로 확보했다.

특히 시는 해외입국자가 인천공항에서 하루 4회 운행하는 '논스톱 안심 픽업 버스'(매일 오전 10시, 오후 1시, 오후 4시10분, 오후 7시30분)에 탑승해 중부대 기숙사에 도착 후 검체 검사를 마치고 곧바로 입소하는 '1Day FAST TRACK' 방식으로 입국에서 검사·입소까지 하루에 마칠 수 있는 신속한 방역 표준모델도 함께 제시했다.

이재준 시장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조치와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을 앞두고, 해외입국자의 지역 내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는 안전하고 신속한 정책이 필요했다"며 "모든 해외입국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타인과의 접촉을 완전히 차단하면서 서로의 안전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고양시 안심 숙소 입소를 희망하는 입국 예정자와 동의를 받은 그 가족 또는 지인은 고양시 민원콜센터의 전화상담(☎031-909-9000)이나 고양시 민원콜센터 카카오 채널 상담, 문자 상담 등을 통해 예약 신청을 할 수 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