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기억해야 치유한다"…워싱턴 입성해 코로나 희생자 애도(종합)

송고시간2021-01-20 10:39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을 앞두고 워싱턴DC에 입성해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AP통신, CNN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내셔널몰에 있는 링컨기념관 근처 리플렉팅풀에서 열린 애도 행사에 참석해 "치유하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미국은 이날 내셔널몰을 비롯한 전국 명소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를 애도하기 위해 불을 밝히고 야간 행사를 개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임 전야 추모행사 참석해 40만명 누적사망 비탄

"국가공동체 기억 중요"…취임 후 방역의지 강조

해리스 "오늘 비통 속에 치유 시작" 국민통합 촉구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코로나19 희생자 추모행사를 가장 먼저 찾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AFP=연합뉴스]

워싱턴DC에 도착한 뒤 코로나19 희생자 추모행사를 가장 먼저 찾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을 앞두고 워싱턴DC에 입성해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AP통신, CNN방송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내셔널몰에 있는 링컨기념관 근처 리플렉팅풀에서 열린 애도 행사에 참석해 "치유하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연설했다.

그는 "기억하는 것이 때로는 힘들지만 그것이 우리가 치유하는 방식"이라며 "국가 공동체로서 그렇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이날 내셔널몰을 비롯한 전국 명소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이를 애도하기 위해 불을 밝히고 야간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리플렉팅풀에는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40만명을 상징하는 조명기기 400개가 설치돼 주위를 밝혔다. 워싱턴DC 성당에서는 미국인 희생자를 1천명씩 애도하는 종이 400차례 울려 퍼졌다.

바이든 당선인은 "우리는 기억하려고 여기에 있다"며 "해가 지고 땅거미가 지는 사이에 신성한 리플렉팅풀을 따라 어둠에 빛을 밝히고 우리가 떠나보낸 모든 이들을 기억하자"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전날인 19일 밤 코로나19 희생자를 기리며 붉을 밝힌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AP=연합뉴스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전날인 19일 밤 코로나19 희생자를 기리며 붉을 밝힌 뉴욕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AP=연합뉴스자료사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과 그의 배우자인 더글러스 엠호프, 차기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도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해리스 당선인은 "오늘 우리는 비통 속에서 함께 치유를 시작한다"며 "우리 미국인은 정신적으로 함께 뭉쳤다"고 말했다.

그는 "나의 변치 않는 소망과 기도는 우리가 이 역경을 계기로 새로운 지혜를 얻는 것"이라며 "소박한 순간순간을 소중히 여기는 것, 새로운 가능성을 상상하는 것, 서로 마음을 조금 더 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추모행사에는 가톨릭 워싱턴DC 교구의 윌튼 그레고리 대주교를 비롯한 내빈이 소수만 참석했다.

미국은 1년 가까이 진행되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확진자,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국가로 기록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는 이날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를 41만1천여명으로 집계했다.

AP통신은 이 같은 사망자 규모가 뉴올리언스, 클리블랜드 같은 도시의 인구보다 많고 뇌출혈, 알츠하이머, 당뇨, 독감, 폐렴으로 한 해에 숨지는 미국인의 수를 모두 합한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은 하루 15만명 정도가 새로 감염되는 추세라서 사망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한 뒤에도 당분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에서 워싱턴DC로 떠나면서 "어두운 겨울에 임기를 시작한다"며 방역에 진력할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20일 정오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대통령직을 물려받는다.

바이든 당선인은 열차로 이동하려는 계획을 보안 우려 탓에 취소하고 항공기를 이용해 워싱턴DC 근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그는 관례대로 백악관 영빈관인 블레어 하우스에서 하룻밤을 묵기로 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VnYt99R0qg

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 참석한 바이든·해리스 부부
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 참석한 바이든·해리스 부부

(워싱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19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DC 링컨기념비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 워싱턴기념탑을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윌턴 그레고리 추기경의 연설을 듣고 있다. leekm@yna.co.kr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