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종합)

송고시간2021-01-20 09:50

beta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일 민생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이나 특수노동자, 취약계층 지원을 서두르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설 전에 신속 집행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명절 전 가계·기업의 소득 확충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의 조기 지급, 공공기관의 선구매 체결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맞춤형 피해지원 신속집행…기부금 세액공제 한시 상향 추진

고위당정협의회 참석한 이낙연-홍남기
고위당정협의회 참석한 이낙연-홍남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일 민생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이나 특수노동자, 취약계층 지원을 서두르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설 전에 신속 집행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코로나19와 조류인플루엔자 여파가 물가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16대 핵심 성수품을 연휴 전에 집중 공급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에 대해선 지역사랑 상품권의 1분기 발행규모를 4조원에서 4조5천억원으로 확대하고, 성수품 구매대금 지원을 2배로 확대한다.

특별지원 프로그램으로 한파 취약계층 지원도 늘린다.

당정은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고, 세법 개정을 통해 올해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 상향도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설부터 지급하려 했던 재난지원금을 앞당겨 설 이전에 거의 다 집행되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으로 충분할 수 없다.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 충분치 못한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공공 일자리 창출 등 기존 고용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명절 전 가계·기업의 소득 확충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의 조기 지급, 공공기관의 선구매 체결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2월 어려운 고용사정을 고려해 직접일자리 104만 개 중 70만명 이상 채용할 수 있도록 하고, 1분기 중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2만8천명 이상 채용하도록 고용지원에 역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고위당정협의회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고위당정협의회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