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링컨 美국무장관 지명자 "대북 정책·접근법 전반 재검토해야"(종합)

송고시간2021-01-20 08:22

"한국·일본 등 동맹과 긴밀 상의"…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엔 적극적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변덕근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 기존 대북 접근법과 정책 전반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톱다운' 방식에 의존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핵화 협상 방식에서 탈피해 새로운 대북 접근법으로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블링컨 지명자는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에는 상당히 열려 있다는 식의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나와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이것은 행정부마다 괴롭혔던 어려운 문제이기 때문"이라며 "이는 나아지지 않았던 문제다.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나는 시작하기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면서 시작하겠다"며 "그래서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재검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선택지를 갖고 있는지, 북한에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도록 하는데 유효할지, 다른 외교적 계획이 가능할지 등이 검토 대상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지명자는 "그러나 이는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 특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나머지와 긴밀히 상의하고 모든 권유를 재검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며 "우리는 거기에서 시작할 것이고, 그에 관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지명자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지명자 [로이터=연합뉴스]

블링컨 지명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서, 또 비슷한 상황에 처한 곳에서 우리는 그 나라의 국민에 대해 분명히 유의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이 해당 정권과 정부에 강한 불만이 있고 특정한 조처를 하더라도 해당 국민에게 해롭지 않는 방식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도 피력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과거 정권이 핵 문제에 관여하면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한 사례를 살펴보겠다면서 "우리는 단지 방정식의 안보적 측면만이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도 유의하고 있음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대답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