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러 약세·위험자산 선호 강화…원/달러 환율 하락세

송고시간2021-01-20 10:00

beta

20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2.7원 내린 달러당 1,100.2원이다.

간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강한 경기 부양 의지를 확인한 데 이어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이날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화와 달러 (CG)
원화와 달러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20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25분 현재 전날 종가보다 2.7원 내린 달러당 1,100.2원이다.

환율은 전날보다 0.6원 오른 1,103.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후 하락 흐름을 보이며 1,100원선 주변에서 움직이고 있다.

간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의 강한 경기 부양 의지를 확인한 데 이어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이날 원/달러 환율에 하락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옐런 미 재무장관 지명자는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금은 재정 적자를 걱정하기보다 경제 회복을 위해 대범하게 경기 부양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간밤 뉴욕 증시 강세도 국내 증시에 우호적으로 작용하며 환율 하락 재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옐런 미 재무장관 지명자의 경기 부양 의지가 확인된 데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중공업 수주 물량이 역내 수급 요인으로 부상하며 실수요 매도 우위가 계속되는 점도 환율 하락에 우호적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다만 역내외 저가매수는 낙폭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달러 약세, 미국발 위험자산 랠리 재개 등 호재를 반영해 1,100원 초반 지지력 테스트가 예상된다"며 "장중 증시 상승을 쫓아 하락 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역내외 저가매수 유입에 낙폭이 제한돼 1,100원 초반 중심의 등락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58.90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60.33원)에서 1.43원 내렸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