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적장애 모녀, 아파트 뺏기고 보험 강제 가입…경찰 수사

송고시간2021-01-19 21:48

beta

지적장애인 모녀가 아파트를 빼앗기고 자신들도 모르는 새 수십개 보험에 가입돼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적장애인 A씨 모녀의 아파트를 임의로 처분하고 모녀 명의로 수십개 보험에 가입한 의혹과 관련해 A씨 남편의 친동생 B씨와 보험설계사 C씨 등을 준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 모녀는 애초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아파트에 살고 있었으나 A씨 남편이 뇌출혈로 쓰러진 뒤 B씨가 모녀의 경제권을 빼앗으면서 반지하 월세방으로 쫓겨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초경찰서
서초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지적장애인 모녀가 아파트를 빼앗기고 자신들도 모르는 새 수십개 보험에 가입돼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적장애인 A씨 모녀의 아파트를 임의로 처분하고 모녀 명의로 수십개 보험에 가입한 의혹과 관련해 A씨 남편의 친동생 B씨와 보험설계사 C씨 등을 준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 모녀는 애초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아파트에 살고 있었으나 A씨 남편이 뇌출혈로 쓰러진 뒤 B씨가 모녀의 경제권을 빼앗으면서 반지하 월세방으로 쫓겨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모녀가 살던 아파트를 시세보다 싸게 판 뒤 아파트 매매대금을 가로챈 의혹도 받고 있다. 또 모녀의 신분증과 인감도장 등을 이용해 모녀 명의로 50여개의 보험에 가입했다가 해약한 의혹도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A씨의 동생이 B씨와 C씨 등을 고발하면서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안은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