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대통령 머릿속에 '아동반품'이라는 의식 자체가 없다"

송고시간2021-01-19 20:06

beta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아동을 바꾸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이 '입양 아이를 반품 가능한 물건에 비유했다'고 비판하는 가운데 청와대가 이 같은 지적은 상당히 왜곡됐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반품'이라는 의식 자체가 없다"며 "어떻게 그런 발상이 가능했는지 오히려 궁금하다"고 밝혔다.

야권은 물론 한부모단체 등도 입장문을 내 "아이는 물건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의 답변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형 확정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형 확정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아동을 바꾸는 등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이 '입양 아이를 반품 가능한 물건에 비유했다'고 비판하는 가운데 청와대가 이 같은 지적은 상당히 왜곡됐다고 반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반품'이라는 의식 자체가 없다"며 "어떻게 그런 발상이 가능했는지 오히려 궁금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과 같은 사례를 막을 대책을 묻는 말에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어야 한다"며 '입양 취소'나 '입양 아동 교체' 등의 대책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야권은 물론 한부모단체 등도 입장문을 내 "아이는 물건이 아니다"라며 문 대통령의 답변에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대통령의 발언이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뜻이라며 현재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강 대변인은 인터뷰에서 프랑스 등의 사례를 들어 "(사전위탁보호제는) 각국에서 운영되고 우리나라에도 있는 제도"라며 "어제 (대통령) 말의 전체 맥락을 보시면 이해하실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