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아이, '조기 복귀' 논란에 "에픽하이 조언에 용기 얻어"

송고시간2021-01-19 19:34

beta

마약 구매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최근 에픽하이의 신보 수록곡을 피처링해 '조기 복귀' 논란에 휩싸이자 직접 해명했다.

비아이는 19일 "저로 인해 에픽하이 선배님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피처링) 제의를 받고도 쉽게 결정하지 못했다"면서도 "선배님들이 해주신 조언과 격려에 많은 용기를 얻었고, 심사숙고 끝에 이번 곡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온라인상에는 비아이가 재판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너무 빨리 음악 활동을 재개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들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마약 구매 의혹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가 최근 에픽하이의 신보 수록곡을 피처링해 '조기 복귀' 논란에 휩싸이자 직접 해명했다.

비아이는 19일 "저로 인해 에픽하이 선배님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피처링) 제의를 받고도 쉽게 결정하지 못했다"면서도 "선배님들이 해주신 조언과 격려에 많은 용기를 얻었고, 심사숙고 끝에 이번 곡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래전부터 팬이었던 에픽하이 선배님들과 협업은 제게 꿈같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비아이는 2019년 지인을 통해 대마초 등 마약을 구매한 의혹에 휩싸이자 팀을 탈퇴하고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이후 1년 반가량 공백기를 보내다가 전날 발매된 에픽하이 정규 10집의 수록곡인 '수상소감'을 피처링하고 작사·작곡에 참여하며 가요계에 복귀했다.

이에 온라인상에는 비아이가 재판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너무 빨리 음악 활동을 재개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들이 나왔다.

비아이는 지난해에도 고현정, 조인성, 이영자, 장윤정 등이 소속된 아이오케이컴퍼니의 사내이사를 맡아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고개 숙인 비아이
고개 숙인 비아이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과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2019년 9월 17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2019.9.17 xanadu@yna.co.kr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