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혐의 또 무혐의…세월호 유족들 "설마 했지만 허무"

송고시간2021-01-19 18:48

beta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19일 유가족들은 '우려했던 내용'이라면서 침통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통령의 진상규명 의지 천명을 요구하며 76일째 노숙 농성 중인 고(故)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는 "낮에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화가 났다가 충격과 허무함에 울기도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전씨는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수사한다'고 했지만 가족들은 사실 '설마 검찰이 (제대로) 하겠냐'고 했다"면서 "그 '설마'가 정말이라니 힘이 쭉 빠진다"며 한숨을 쉬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故)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
고(故)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문다영 기자 =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19일 유가족들은 '우려했던 내용'이라면서 침통한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대통령의 진상규명 의지 천명을 요구하며 76일째 노숙 농성 중인 고(故) 임경빈군의 어머니 전인숙씨는 "낮에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화가 났다가 충격과 허무함에 울기도 많이 울었다"고 말했다.

임군 구조 방기 의혹은 수사 목표 중 하나였다. 임군은 참사 당일 오후 구조됐으나 근처 해경 헬기에 탑승하지 못해 선박으로 4시간 41분 만에 병원에 이송됐고 결국 사망했다.

이날 임관혁 단장은 "경빈군 어머니가 청와대 앞에 계신 것을 알고 있고 가슴 아프다"며 "현장 응급구조사 등을 모두 조사한 결과 당시 임군의 맥박이나 시반, 경직상태 등으로 볼 때 살아있다고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헬기 이송을 무마한 사람도 없다고 했다.

전씨는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수사한다'고 했지만 가족들은 사실 '설마 검찰이 (제대로) 하겠냐'고 했다"면서 "그 '설마'가 정말이라니 힘이 쭉 빠진다"며 한숨을 쉬었다.

고(故) 유예은양 아버지 유경근씨는 "새로 규명한 내용 없이 전적으로 피의자 진술에 의존한 수사 결과"라며 "이번 수사는 해경에 집중됐는데, 검찰은 (박근혜 정부의) 외압으로 미진했던 수사의 책임을 덜기 위해 알리바이를 만들려고 했을 뿐 침몰 원인·구조 실패 등 진상규명에는 관심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장훈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대표는 "1년 넘게 쥐고 있었으면서 이제 와서 특검에 넘긴다는 것은 무책임하다"며 "이런 무책임한 결과를 내놓으려고 시간을 끌었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검찰은 옛 국군기무사령부나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했다는 의혹, 청와대·법무부가 세월호 수사 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 등 17개 중 13개의 의혹에 대해 이날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세월호특수단 수사결과 발표
세월호특수단 수사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임관혁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단장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브리핑실에서 그동안 수사해온 세월호 관련 사건들의 처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1.1.19 seephoto@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