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손가락욕 질문' 시비에 "논란 자체가 의아"

송고시간2021-01-19 17:48

beta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나선 한 기자가 의도적으로 '손가락 욕'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 "큰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이런 논란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통령도 전혀 불쾌감 느끼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에서 일어서며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에서 일어서며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나선 한 기자가 의도적으로 '손가락 욕'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 "큰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저도 현장에 있었는데 이런 논란 자체가 의아할 정도로 모독이라고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며 "대통령도 전혀 불쾌감을 느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전날 회견이 끝난 후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방송인 김용민 씨는 페이스북에 해당 기자가 질문하는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닌가"라며 "해명 좀 하시죠"라고 글을 올렸다.

그러자 일부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서 이를 공유하며 해당 기자를 맹비난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꼼수 등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열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 무리의 문 대통령을 향한 맹목적 추종이야말로 미국 민주주의를 망가트리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맹목적 집단광기와 다를 바 없다"고 하는 등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기도 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