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1년' 수도권 자영업자 가장 많이 줄어…6만8천명↓

송고시간2021-01-25 05:30

전국 7만5천명↓…감소율은 강원 4.8%로 가장 커

'텅 빈 식당'
'텅 빈 식당'

수도권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가 2.5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8일 경기 파주시 야당역 인근의 한 식당이 텅 비어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서울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9월 폐업 신고를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손님 발길이 뚝 끊겼기 때문이다.

A씨는 "코로나19 2차 유행으로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가 취해지면서 더는 버틸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국내 자영업자가 수도권에서 가장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천 명으로 전년보다 7만5천 명(1.3%) 감소했다. 창업보다 폐업이 7만5천 명 많았다는 이야기다.

이 중 경기도 자영업자는 127만2천 명으로 4만5천 명 줄어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서울(-1만2천 명), 인천(-1만1천 명), 강원(-1만 명), 대구(-1만 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12개 시·도는 줄었고 충북은 변동이 없었다.

반면 부산(1만1천 명), 전북(1만 명), 광주(5천 명), 세종(2천 명) 등 4개 지역은 늘었다.

감소율은 강원(-4.8%)이 가장 컸고 그 뒤를 인천(-4.0%), 대구(-3.5%), 대전(-3.5%), 경기(-3.4%), 서울(-1.5%) 등이 이었다.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수도권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에서는 3차 유행에 따라 지난해 12월 8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비수도권은 2단계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수도권 자영업자의 경우 임대료 등 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타격도 더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강원도의 경우 관광 위축 영향으로 자영업자 감소율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에는 음식점과 숙박시설 등 대면 서비스를 하는 자영업자가 많은 편이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문만 열어둔 채 영업을 제대로 못 하는 식당이 적지 않다"며 "임대 기간도 남아 있어 폐업을 안 한 것뿐이지 사실상 폐업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식당은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시·도별 자영업자 추이 (단위: 천명, %)

시도별 2019년 2020년 증감 증감률
5,606 5,531 -75 -1.3
서울특별시 818 806 -12 -1.5
부산광역시 335 346 11 3.3
대구광역시 282 272 -10 -3.5
인천광역시 275 264 -11 -4.0
광주광역시 145 150 5 3.4
대전광역시 142 137 -5 -3.5
울산광역시 89 88 -1 -1.1
세종특별자치시 26 28 2 7.7
경기도 1,317 1,272 -45 -3.4
강원도 208 198 -10 -4.8
충청북도 198 198 0 0.0
충청남도 297 296 -1 -0.3
전라북도 244 254 10 4.1
전라남도 280 279 -1 -0.4
경상북도 402 401 -1 -0.2
경상남도 437 432 -5 -1.1
제주도 112 111 -1 -0.9

kaka@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