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군 헬기 사격훈련 재개 움직임에 포항 장기면민 반발

송고시간2021-01-19 17:33

beta

사격훈련을 놓고 군 당국과 주민이 마찰을 빚은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헬기 사격훈련 재개 조짐이 보이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19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반대위)에 따르면 군 당국과 미군은 이달 말께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미군 헬기 사격훈련을 재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르면 이달 말께 미군이 헬기 사격훈련을 할 예정이란 소문이 무성하고 장기면 주민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가 반발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 신청·중재 요청…"주민 생활권 침해"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사격 훈련 중인 미군 아파치헬기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사격 훈련 중인 미군 아파치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사격훈련을 놓고 군 당국과 주민이 마찰을 빚은 경북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헬기 사격훈련 재개 조짐이 보이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19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반대위)에 따르면 군 당국과 미군은 이달 말께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미군 헬기 사격훈련을 재개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반대위 관계자는 "국방부 관계자가 최근 장기면에 와서 이달 말쯤 헬기 사격훈련을 재개할 뜻을 비쳤다"며 "반대위와는 따로 대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14일에는 아파치헬기가 사격장 일원에서 지형 정찰비행하는 모습을 주민이 목격했다.

이 때문에 이르면 이달 말께 미군이 헬기 사격훈련을 할 예정이란 소문이 무성하고 장기면 주민과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가 반발하고 있다.

1965년 포항 남구 장기면 수성리에 조성한 수성사격장은 50여 가구, 130여 명이 사는 수성리 마을에서 1㎞ 정도 떨어져 있다.

주민들은 각종 화기 훈련에 따른 불발탄이나 유탄, 소음, 진동, 화재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해 왔다.

이런 상황에서 미군이 지난해 2월 이곳에서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하며 엄청난 소음과 진동을 일으켜 주민 반발을 샀다.

장기면민과 반대위는 9월부터 헬기 사격훈련 중단과 사격장 폐쇄·이전을 촉구하며 각종 집회를 열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4주 일정으로 예정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유예한 바 있다.

반대위는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와 수성사격장 완전폐쇄를 촉구하는 주민 2천800여명 서명을 받아 19일 세종정부청사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민원을 신청하고 중재를 요청했다.

조현측 반대위 대표위원장은 "60년간 각종 소음과 진동으로 지역발전과 주민 기본 생활권을 침해하고 있는 사격장 완전폐쇄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취소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