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립운동가 비하' 윤서인, 이번엔 광복회 변호사 고소

송고시간2021-01-19 16:15

beta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을 비하하는 언사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만화가 윤서인씨가 19일 광복회 회원들의 법률대리를 맡은 변호사를 고소했다.

윤씨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광복회를 대신해 저에게 소송을 건다는 정철승 변호사를 고소했다"며 "혐의는 모욕·명예훼손·협박"이라고 썼다.

그는 정 변호사의 SNS 글을 언급하며 "오늘 글에서는 저를 '하찮은 자'라 말하며 자신의 로펌 신입 변호사들을 트레이닝하는 용도로 윤서인에 대한 소송을 맡겨보겠다는 글을 썼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철승 변호사 "윤씨 죄질 입증할 수 있어 오히려 반가워"

윤서인, 광복회 정철승 변호사 고소장
윤서인, 광복회 정철승 변호사 고소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을 비하하는 언사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만화가 윤서인씨가 19일 광복회 회원들의 법률대리를 맡은 변호사를 고소했다.

윤씨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광복회를 대신해 저에게 소송을 건다는 정철승 변호사를 고소했다"며 "혐의는 모욕·명예훼손·협박"이라고 썼다. 정 변호사는 광복회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정 변호사의 SNS 글을 언급하며 "오늘 글에서는 저를 '하찮은 자'라 말하며 자신의 로펌 신입 변호사들을 트레이닝하는 용도로 윤서인에 대한 소송을 맡겨보겠다는 글을 썼다"고 밝혔다.

윤씨는 "정 변호사는 저에게 '갈아 마셔버리겠다', '금융사형을 시키겠다' 등 험악한 말로 신변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가 준비하는 소송이 3년 전 지하철 임산부석 사건 때 말다툼을 한 악연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12일 SNS에 '친일파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이라는 설명이 붙은 사진을 올리고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는 글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한편 정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씨가 사과글이란 것을 올리면서도 적반하장의 고소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이번 고소는 윤씨의 죄질이 나쁜 점을 입증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행위라 오히려 반갑다"고 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