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경선에 참여하겠다"…김종인 "뚱딴지 같은 소리"

송고시간2021-01-19 16:52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9일 당적에 상관없이 야권 통합경선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선출하자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에 입당하라는 것은 무리한 얘기"라며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취재진에게 "그 사람(안 대표)은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것인데, 우리도 후보를 확정한 다음 단일화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고 일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거부…단일후보 실무협상도 제안

金 "논의할 가치 조금도 없어…우리 후보 확정하는 게 먼저"

야권단일화 기자회견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야권단일화 기자회견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야권단일화 관련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밝히고 있다.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이동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9일 '야권 통합경선'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후보를 뽑자고 제안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뚱딴지 같은 소리"라며 곧바로 일축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에 입당하라는 것은 무리한 얘기"라며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이 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 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 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의 '복심'인 이태규 사무총장은 회견 후 "국민의힘 본경선에 올라온 후보들과 안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 다양한 외부 후보들이 같이 모여서 경선을 치르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무총장은 "안 대표가 국민의힘이 만든 플랫폼에 기꺼이 들어가겠다고 한 것이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안 대표의 제안을 두고 "뚱딴지 같은 소리"라며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이리저리 궁리해서 꾀를 부리는 것 같은데, 우리는 우리대로 간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취재진에게도 "그 사람(안 대표)은 국민의당 후보로 나오겠다는 것인데, 우리도 후보를 확정한 다음 단일화 논의를 할 수밖에 없다"고 일축했다.

곧장 단일화 실무 논의를 시작하자는 안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도 "그것은 안 대표 입장"이라며 "우리 당은 우리 당이 해야 할 일이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제의를 받았다고 해서 수용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의 오늘 제안은 안 대표가 지금까지 선호해온 원샷 경선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난색을 보였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