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찍어내기' 주장에…김진욱 "공감 많아, 동의는 못해"

송고시간2021-01-19 15:37

beta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19일 여권이 '윤석열 찍어내기'를 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공감하는 국민도 많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의에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하기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시는 국민이 많지만 100% 동의는 못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 의원이 '그럼 몇 퍼센트나 동의하느냐'라고 따져 묻자 즉답을 피하면서 "공수처도 살아 있는 권력, 법 위에 있는 권력을 수사하면서 압력이나 탄압이 있다면 반론을 제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사말 하는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말 하는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19일 여권이 '윤석열 찍어내기'를 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공감하는 국민도 많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질의에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하기에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시는 국민이 많지만 100% 동의는 못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김 의원이 '그럼 몇 퍼센트나 동의하느냐'라고 따져 묻자 즉답을 피하면서 "공수처도 살아 있는 권력, 법 위에 있는 권력을 수사하면서 압력이나 탄압이 있다면 반론을 제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월성 원전 사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등을 윤 총장이 잘못 지휘하고 있느냐는 물음에는 "판단할 만한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고 회피했다.

'검찰이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를 하는데 이러한 사건을 넘겨받아 갈 것이냐'는 질문에는 "수사할 충분한 명분이 있고, 누가 봐도 공수처가 수사하는 게 타당하겠다고 하는 사건을 가져와서 하겠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공수처가 이첩이나 고소·고발 사건뿐 아니라 자체 인지 사건도 발굴해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17일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소극적이고 제한된 형태를 통해 수집된 단서로 수사를 착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지만, 인지 수사도 가능하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