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징용·위안부 언급에 日정부 "구체적 제안 보고 평가"

송고시간2021-01-19 12:45

beta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판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관해 한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해결책을 들고나오는지를 보고 평가하겠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19일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에 관해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한국의 자세 표명만으로 평가하기는 어렵다. 현안 해결을 위한 한국 측의 구체적인 제안을 보고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문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일본 기업 자산의 강제 매각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게 배상하도록 명령한 판결을 보고 곤혹스러웠다는 견해 등을 표명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테기 외무상 "한일 관계가 한미일 안보 협력에 악영향 주면 안 돼"

신년 기자회견 답변하는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답변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8 jjaeck9@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판결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관해 한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해결책을 들고나오는지를 보고 평가하겠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19일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에 관해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한국의 자세 표명만으로 평가하기는 어렵다. 현안 해결을 위한 한국 측의 구체적인 제안을 보고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 나라지만 안타깝게도 최근 수년 한국에서 국제 약속이 파기되고 양국 합의가 실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모테기 외무상은 문 대통령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일본 기업 자산의 강제 매각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에게 배상하도록 명령한 판결을 보고 곤혹스러웠다는 견해 등을 표명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일 관계가 악화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징용 판결과 위안부 소송으로 한일 관계가 "더욱 어려운 상황에 빠졌다"며 "현재의 일한 관계가 일미한(한미일)의 안전보장 협력에 악영향을 주면 안 된다. 북한 대응을 비롯해 지역 안전을 위해 계속 일미한 협력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