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대회 나서는 소렌스탐 "9세 아들이 골프 열정 일깨워"

송고시간2021-01-19 12:11

beta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설명이 필요 없는 여자 골프 사상 최고의 선수였다.

프로 무대에서 무려 90승을 올린 소렌스탐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0승을 포함해 72승을 따냈다.

소렌스탐은 오는 22일(한국 시각)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지는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PNC 챔피언십에서 티샷하는 소렌스탐.
PNC 챔피언십에서 티샷하는 소렌스탐.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설명이 필요 없는 여자 골프 사상 최고의 선수였다.

프로 무대에서 무려 90승을 올린 소렌스탐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10승을 포함해 72승을 따냈다.

8차례나 LPGA투어 올해의 선수에 뽑혔다.

여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18홀 59타의 기록을 남겼고 은퇴한 지 12년이 지난 지금도 LPGA투어 통산 상금 1위(2천257만 달러)를 지키고 있다.

2008년 시즌을 마치고 소렌스탐은 은퇴했다. 3승을 올리며 상금랭킹 4위, 평균타수 2위, 올해의 선수 포인트 3위로 마쳐 여전히 최정상급 기량을 펼치고도 은퇴를 선언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은퇴한 뒤 소렌스탐은 단 한 번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벤트 대회 출전이나 친선 골프는 쳤지만, 공식 대회에는 발길을 딱 끊었다.

소렌스탐은 오는 22일(한국 시각)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지는 LPGA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에 출전한다.

현역 선수와 겨루는 게 아니라 100명의 유명 인사 부문에 출전하는 것이지만, 은퇴 이후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나선다.

소렌스탐은 플로리다주 올랜도 지역 일간 신문과 인터뷰에서 "사실 골프 선수로서 이루고 싶었던 건 다 이뤘기에 이제는 코스를 떠날 때라고 생각했다"고 갑작스러운 은퇴를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2008년 은퇴 선언 당시 결혼을 앞두고 있던 소렌스탐은 "골프 선수로서 미련이 없었고 뭔가 다른 일을 하고 싶어 견딜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은퇴한 이듬해 결혼한 소렌스탐은 딸 아바(11)와 아들 윌(9) 등 남매를 키우고 있다.

"은퇴한 뒤에 골프 말고도 재미난 일이 너무 많아서 다시 골프에 열중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는 소렌스탐은 "결혼했고 엄마가 됐고 재단을 설립했고 이런저런 많은 사업을 벌였다"고 은퇴 이후 삶을 설명했다.

소렌스탐이 공식 대회에 나설 만큼 골프에 대한 열정을 되찾게 된 계기는 아들 윌과 골프 라운드였다.

그는 "아들이 골프를 좋아한다. 골프에 열의를 보인다"면서 "아들과 골프를 치면서 골프에 대한 열정에 불꽃이 살아났다"고 소렌스탐은 말했다.

그러나 예전의 기량은 아니라고 손사래를 쳤다.

"공이 클럽 페이스 가운데 맞아서 공중으로 날아가는 걸 보고 싶을 뿐"이라면서 몸을 낮췄다.

이번 대회에서 소렌스탐은 비록 아마추어지만 남성들과 대결한다.

2003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뱅크 오브 아메리카 콜로니얼에 출전했던 소렌스탐은 남성과 대결이 처음은 아니다.

특히 이 대회 유명 인사 부문 3연패를 노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급 투수 출신 존 스몰츠(미국)와 승부가 관심사다.

소렌스탐은 "나는 은퇴한 뒤에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으니 스몰츠는 나보다 더 많은 대회를 뛰었다"면서 "그는 뛰어난 운동 능력을 지녔다. 이기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도 높고 스핀이 많이 걸리는 샷을 구사한다. 티샷을 300야드 넘게 날려 나하고 티샷 거리가 아마 70야드 차이 날 것"이라는 소렌스탐은 "내가 5번 아이언을 잡을 때 그는 피칭 웨지를 친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