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표적·별건·먼지떨이 수사관행 탈피할 것"

송고시간2021-01-19 11:09

beta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19일 "표적·별건·먼지떨이 수사 관행으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더 심화했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기존 수사기관을 극복할 선도적 역할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수처는 과거 수사관행에서 탈피하는 새로운 수사모델을 만들라고 국민께서 명령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 검찰 불신 30년 지났는데도 오히려 심화"

인사청문회 출석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출석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2021.1.1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19일 "표적·별건·먼지떨이 수사 관행으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더 심화했다"고 평가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기존 수사기관을 극복할 선도적 역할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수처는 과거 수사관행에서 탈피하는 새로운 수사모델을 만들라고 국민께서 명령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991∼1992년 사법연수원을 다니며 진로를 고민할 때 해당 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는지를 신경을 썼다"며 "당시 검찰이 국민으로부터 받았던 불신은 30년이 지났는데 좋아졌다기보다는 오히려 심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수사를 위한 수사, 목적을 정해 놓는 수사 때문에 무리하게 수사하는 관행이 생긴 것"이라며 "실체적 진실 발견과 동시에 헌법이 명령하는 기본권 보호에 소홀하지 않은 선진 수사가 공수처가 지향해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