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 제조용 가스 생산 일본 기업, 당진에 공장 건설

송고시간2021-01-19 11:30

beta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반도체 제조용 고순도 가스를 생산하는 일본 기업 다이킨공업과 올해 첫 외국인 투자유치 협약을 맺었다.

다이킨공업은 국내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인 씨앤지하이테크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에 3만4천70㎡ 규모 생산공장을 신축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국내 반도체 제조용 가스 시장의 28%를 점유한 다이킨공업과 협력해 생산공장을 신설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이킨공업 420억원 투자…내년부터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 공급

다이킨공업 홈페이지
다이킨공업 홈페이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반도체 제조용 고순도 가스를 생산하는 일본 기업 다이킨공업과 올해 첫 외국인 투자유치 협약을 맺었다.

다이킨공업은 국내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인 씨앤지하이테크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당진 송산2 외국인 투자지역에 3만4천70㎡ 규모 생산공장을 신축한다.

예상 투자금은 420억원으로, 직원 50여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그동안 일본 현지에서 고순도 가스를 생산해 국내 반도체 기업에 납품해 왔다.

하지만 당진 공장이 완공되면 내년 10월부터 국내에서 가스를 생산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에 공급할 예정이다.

다이킨공업은 오사카에 본사를 둔 공조·화학사업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액은 25조원에 달하며 공조사업 분야에서는 글로벌 1위 기업이라고 충남도는 설명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국내 반도체 제조용 가스 시장의 28%를 점유한 다이킨공업과 협력해 생산공장을 신설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