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NS 올리려고"…고양이 공중으로 던진 인니 소년들 체포

송고시간2021-01-19 09:56

beta

SNS에 올리려는 이유만으로 고양이를 높은 언덕에서 공중으로 내던진 인도네시아 소년들이 체포됐다.

19일 바리토라야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령 보르네오섬 중부 칼리만탄 무룽라야군 경찰은 동물 학대 혐의로 전날 두 소년을 체포했다.

수사 진행 결과 가해자들은 보르네오섬의 말레이시아령이 아닌 인도네시아령 무룽라야군에 사는 소년들로, 지난 16일 고양이를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SNS에 올리려는 이유만으로 고양이를 높은 언덕에서 공중으로 내던진 인도네시아 소년들이 체포됐다.

"SNS 올리려고"…고양이 공중으로 던진 인니 소년들 체포
"SNS 올리려고"…고양이 공중으로 던진 인니 소년들 체포

[인스타그램 @polresmura·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바리토라야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령 보르네오섬 중부 칼리만탄 무룽라야군 경찰은 동물 학대 혐의로 전날 두 소년을 체포했다.

앞서 하얀색 셔츠를 입은 소년이 고양이를 언덕에서 집어 던지고 또 다른 소년이 날아가는 고양이를 슬로우 모션으로 찍은 동영상이 SNS에 퍼져 충격을 줬다.

말레이시아동물협회는 해당 동영상을 공개하고 "보르네오섬 사라왁주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는 제보가 있다"며 "재미를 위해 고양이를 던져 죽이는 행동을 막아야 한다. 가해자에 관한 정보가 있으면 연락 달라"고 페이스북에 올렸다.

고양이를 공중으로 던지기 전 모습
고양이를 공중으로 던지기 전 모습

[말레이시아동물협회·재판매 및 DB 금지]

수사 진행 결과 가해자들은 보르네오섬의 말레이시아령이 아닌 인도네시아령 무룽라야군에 사는 소년들로, 지난 16일 고양이를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고양이의 사체는 확인되지 않았다.

무룽라야군 경찰은 두 소년을 체포해 고양이를 던진 이유를 물었더니 "SNS에 올리려 그랬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17세와 14세의 두 소년은 경찰서에서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했다.

경찰은 두 소년으로부터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고 일단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고양이를 언덕에서 공중으로 집어 던진 모습
고양이를 언덕에서 공중으로 집어 던진 모습

[말레이시아동물협회·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