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증상 악화 예측 혈액 검사법 개발"

송고시간2021-01-19 08:5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증상이 중증으로 악화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는 간단한 혈액 검사법이 개발됐다.

미국 워싱턴대학 의대의 앤드루 젤먼 세포면역학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하는 날 혈액 검사로 미토콘드리아DNA 수치를 측정하면 향후 인공호흡, 집중치료실(ICU: intensive care unit) 이송, 사망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News Medical)이 1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채취한 혈액에서 미토콘드리아DNA를 추출하는 또 다른 단계를 거칠 필요 없이 혈액 그대로에서 미토콘드리아DNA를 정량화(quantify)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혈액검사
혈액검사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증상이 중증으로 악화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는 간단한 혈액 검사법이 개발됐다.

미국 워싱턴대학 의대의 앤드루 젤먼 세포면역학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하는 날 혈액 검사로 미토콘드리아DNA 수치를 측정하면 향후 인공호흡, 집중치료실(ICU: intensive care unit) 이송, 사망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뉴스 메디컬(News Medical)이 18일 보도했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의 핵 바깥에 있는 부분으로 세포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발전소' 역할을 수행하며 세포핵과는 별도로 독자적인 DNA를 지니고 있다.

연구팀은 채취한 혈액에서 미토콘드리아DNA를 추출하는 또 다른 단계를 거칠 필요 없이 혈액 그대로에서 미토콘드리아DNA를 정량화(quantify)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추가 실험을 통해 이 검사법의 정확도가 확인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 97명을 대상으로 입원 첫날 혈액검사로 미토콘드리아DNA 수치를 측정하고 이들의 예후를 지켜봤다.

그 결과 나중 폐 기능이 심하게 나빠지거나 사망한 환자는 입원 때 혈중 미토콘드리아DNA 수치가 10배나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토콘드리아DNA 혈중 수치가 높은 환자는 호흡 곤란으로 인한 기관 내 삽관(intubation) 위험이 6배, 집중치료실로 옮겨질 위험이 3배, 사망할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되면 증상이 악화할 위험이 높은 환자를 입원 24시간 안에 선별해 필요한 치료를 조기에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미토콘드리아DNA가 세포에서 쏟아져 나와 혈액 속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체내 어디에선가 격렬한 세포 사멸이 발생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아직도 우리가 모르는 것이 많다. 특히 일부 환자는 연령, 기저질환과 무관하게 과잉 염증에 의한 죽음의 소용돌이(hyperinflammatory death spiral)에 빠져드는 이유를 규명할 필요가 있다.

혈액 속으로 유출된 미토콘드리아DNA는 그 자체가 염증성 분자(inflammatory molecule)인 만큼 미토콘드리아DNA 유출로 인한 조직 손상이 그 원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연구학회(ASCI: American Society for Clinical Investigation) 학술지 '임상 연구 저널 인사이트(JCI Insight)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