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총리 "일상생활 감염 늘어…경각심 늦출 수 없다"

송고시간2021-01-19 08:55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생활 속 감염이 늘고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일상이 조금은 회복된 모습이지만, 코로나19는 보이지 않는 일상 곳곳에서 여전히 우리를 위협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일상 생활 속 감염이 늘면 언제라도 다시 확진자 수는 치솟을 수 있다"며 "더구나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생활 속 감염이 늘고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일상이 조금은 회복된 모습이지만, 코로나19는 보이지 않는 일상 곳곳에서 여전히 우리를 위협 중"이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최근 한 주간 집단감염은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비중)이 45%까지 높아졌다"며 "가족, 지인, 직장 동료를 통해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 일상 생활 속 감염이 늘면 언제라도 다시 확진자 수는 치솟을 수 있다"며 "더구나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전하게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경각심을 늦출 수 없는 이유"라며 "빈틈없는 방역수칙을 실천하고, 의심 증상이 있다면 가족과 접촉을 피하고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벌였던 '가구당 1인 코로나19 선제검사 받기' 캠페인을 들며 "가정 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s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