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교회 관련·감염경로 미확인 등 3명 추가 확진

송고시간2021-01-19 10:00

beta

부산시는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자 중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1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영구 망미동 사도행전교회의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됐다.

부산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교회, 목욕탕, 동네 의원, 유아 방문수업 등을 매개로 한 가족 간 전파, n차 감염이 여전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코로나19 n차 감염 (GIF)

[제작 남궁선]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시는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자 중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1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영구 망미동 사도행전교회의 확진자와 접촉한 뒤 확진됐다. 사도행전교회 관련 확진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방역 당국은 사도행전교회 집단감염이 지난달 21일 지표환자인 2천154번이 충북 종교행사에 참석한 뒤 발생한 것으로 보고 두 교회의 감염 선후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나머지 2명은 감염 원인이 불분명해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최근 부산에는 하루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지만 교회, 목욕탕, 동네 의원, 유아 방문수업 등을 매개로 한 가족 간 전파, n차 감염이 여전하다.

부산시는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감염 사례도 여전해 마스크 쓰기, 손 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