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침대가 흔들" 중국 칭다오 동쪽 지진에 호남서 신고 잇따라

송고시간2021-01-19 08:18

beta

19일 오전 3시 21분께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상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전남·북 내륙과 가까운 서해안에서 지진이 나면서 주민들의 문의와 신고도 잇따랐다.

전북 전주시 노송동에 거주하는 조모(42)씨는 "침대에 누워 있는데 진동을 느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진 (PG)
지진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광주·전주=연합뉴스) 장아름 김동철 기자 = "자다가 침대가 흔들려서 갑자기 깼어요. 꿈인 줄 알고 다시 잤는데 지진이 났더라고요."

19일 오전 3시 21분께 중국 칭다오 동쪽 332km 해상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전남·북 내륙과 가까운 서해안에서 지진이 나면서 주민들의 문의와 신고도 잇따랐다.

광주 북구 운암동에 사는 김모(37)씨는 침대가 흔들리는 느낌에 잠에서 깼다.

김씨는 "집이 왕복 2차선 도로와 인접해 있어 이른 아침 버스가 지나갈 때 가끔 소리를 느끼는데 새벽부터 많이 흔들려서 이상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 노송동에 거주하는 조모(42)씨는 "침대에 누워 있는데 진동을 느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전북도소방본부에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7건의 지진 신고가 접수됐다.

광주시소방본부에도 13건의 지진 관련 신고가 들어왔다.

피해는 없었으나 진동이 느껴졌다며 지진이 일어났는지를 묻는 신고가 대부분이었다.

전남도소방본부에도 목포, 영광을 중심으로 8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중국과 우리나라 중간에 위치한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영향 때문으로 보인다. 국외 지진은 규모 5.5 이상인 경우 지진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