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망시켜 미안"…의회 난입 전 미국 수영대표 뒤늦은 후회

송고시간2021-01-19 05:04

bet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에 가담했다가 체포된 전 미국 수영 대표 선수가 뒤늦게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실이 드러나 연방 검찰에 기소된 올림픽 2관왕 클리트 켈러(38)가 대학 시절 은사와의 통화에서 울먹이면서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 수영팀을 지도했던 마크 슈버트는 "켈러가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표팀 은퇴 후 한때 자동차서 숙식…새 출발 꿈꿨지만 물거품

미 의회 난입 사태에 가담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클리트 켈러
미 의회 난입 사태에 가담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클리트 켈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에 가담했다가 체포된 전 미국 수영 대표 선수가 뒤늦게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의회 난입 사실이 드러나 연방 검찰에 기소된 올림픽 2관왕 클리트 켈러(38)가 대학 시절 은사와의 통화에서 울먹이면서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주립대 수영팀을 지도했던 마크 슈버트는 "켈러가 '실망하게 해 미안하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전했다.

켈러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2004년 아테네 올림픽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해 계영에서 금메달 2개를 딴 수영 스타다.

그는 지난 6일 의회 난동 현장에서 'USA'가 새겨진 대표팀 재킷을 입고 경찰과 대치하던 모습이 확인돼 체포됐다.

켈러는 의회 난입에 가담한 이유를 설명하진 않았지만, 대표팀 은퇴 후 개인적으로 힘든 시기를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14년 NBC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은퇴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애리조나 주립대에서 범죄학을 전공할 기회가 있었지만, 결국 4년 더 대표팀 생활을 한 뒤 2008년 은퇴했다.

그러나 직장과 결혼 생활은 모두 순탄치 않았다. 이혼 이후에는 한동안 집도 없이 자동차에서 생활하기도 했다.

그는 콜로라도의 부동산 회사에 취직한 뒤에야 전처가 키우는 자녀들과 재회하는 등 어느 정도 안정된 생활이 가능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켈러는 당시 인터뷰에서 "어두운 시기를 거쳐 드디어 빛을 발견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켈러가 극렬 트럼프 지지자가 된 과정이나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몇 년 전부터 자신의 SNS를 통해 트럼프 지지 집회에 참가한 모습을 공개했다는 것이 지인들의 설명이다.

켈러는 의사당에 난입한 사진이 공개된 뒤 부동산 회사에서 해고됐고, 공무집행 방해 등 3가지 혐의로 기소됐다.

일각에선 켈러의 올림픽 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미국 수영 대표팀 감독이었던 존 어반첵은 "켈러는 잘못된 무리와 어울렸고, 잘못된 시간에 가면 안 될 곳에 갔다"고 안타까워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