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 "文대통령, 무책임·무능"…진중권 "유체이탈"

송고시간2021-01-18 19:31

beta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마주 앉아 현 정권을 향해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진 전 교수가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박근혜 정부, 유체이탈 화법을 떠올렸다"고 포문을 열었다.

금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부동산 관련 답변을 거론하며 "전문적 내용은 대답하기 어렵다는 것을 보고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거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마주 앉아 현 정권을 향해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금태섭의 찐 토크' 첫 출연자로 나선 진 전 교수와의 대화록을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진 전 교수가 먼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박근혜 정부, 유체이탈 화법을 떠올렸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금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부동산 관련 답변을 거론하며 "전문적 내용은 대답하기 어렵다는 것을 보고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거들었다.

금 전 의원이 "박근혜 정부를 지나면서 문 대통령에게 '다양한 의견 존중', '소통'을 기대했는데 이번 정부에도 안 된다"고 하자, 진 전 교수는 "문 대통령과 586 운동권 세력은 결이 다르다. 문 대통령은 역할이 없고 얹혀간다"고 말했다.

한편 진 전 교수는 금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를 지지하기로 한 이유에 대해 "쓴소리를 할 줄 아는 의원이기 때문이다. 민주당에는 이제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후보를 내면 안 된다"며 "새로운 얼굴이 필요하다"며 금 전 의원의 도전을 격려했다.

이른바 '조국흑서' 저자들과의 릴레이 대담으로 기획된 이 영상은 오는 20일 유튜브 채널 '금태섭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금태섭 전 의원 블로그 캡쳐]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